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김어준 고소한 박근혜, 이례적 강경대응 왜?

박지원(左), 김어준(右)
새누리당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자신과 부산저축은행 로비스트 박태규씨가 서로 수차례 만났다고 주장한 민주통합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또 같은 내용을 인터넷 팟캐스트 방송 ‘나꼼수’에서 언급한 박태규씨 측근 A씨와 ‘나꼼수’의 진행자인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 주진우 시사인(IN) 기자도 함께 고소했다. 야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과 인터넷 권력으로 꼽히는 나꼼수 멤버들을 자신의 명의로 직접 고소한 것이다.



“부산저축 로비스트 박태규씨
수차례 만났다는 건 사실무근”
네거티브에 이례적 강경 대응

 박 전 위원장으로선 이례적인 강경 대응이다. 이와 관련, 박 전 위원장의 한 측근은 “대선 국면에서 무수한 네거티브가 쏟아질 텐데, 초반전부터 이를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당 비상대책위에서 “박근혜 전 위원장이 박태규씨와 수차례 만났는데 이 만남이 저축은행 로비에 어떤 작용을 했는지 의혹을 밝혀야 한다”며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나꼼수’도 이달 초 방송에서 A씨의 육성증언을 소개하면서 박태규씨가 저축은행 구명 로비를 위해 2010년 11월께 박 전 위원장과 만났다고 주장했다. 당시 ‘나꼼수’ 측은 “이명박 대통령과 박 전 위원장이 교섭을 벌여 검찰이 대통령 측근 비리를 봐주는 대신 박 전 위원장의 대권가도의 뇌관도 제거하려 한다”고도 했다.



 그러나 박 전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씨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며 의혹을 정면으로 부인했다. 박 전 위원장 측 관계자는 “박지원 원내대표와 나꼼수의 주장은 사실무근인 것으로 나타났는데도 이들이 계속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어 법적 처벌을 요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는 “박태규씨가 이미 구속 상태이기 때문에 검찰이 박씨에게 박 전 위원장을 만난 적이 있는지만 물어보면 곧바로 결론이 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사무총장에 서병수 … 박근혜계, 새누리당 3역 장악

▶박근혜에 고소당한 김어준, 뭐하나 했더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