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00년 된 신라 관모…본체+장식 퍼즐 완성

자작나무 껍질(백화수피·白樺樹皮)에 천을 씌워 만든 관모(冠帽) 본체 옆에 금과 은으로 만든 새 날개 모양의 장식을 붙였다. 모자 앞에는 새의 눈 무늬가 새겨진 장식을 꽂아 위엄을 드러내고, 뒷장식은 높이 올려 신분을 강조했다. 정수리에는 구멍을 뚫어 가는 은색 봉을 끼웠다.



경주 쪽샘지구 고분서 5~6세기 유물 출토

 신라시대 귀족들이 쓰던 관모의 형태를 확인할 수 있는 유물이 경주 쪽샘지구 고분에서 출토됐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류춘규)는 21일 쪽샘지구 고분 1기에서 금동으로 만든 관식(冠飾·관의 장식)이 달린 관모 등 5세기 후반에서 6세기 초 무렵 신라 귀족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유물이 다량 출토됐다고 밝혔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 고분에서는 관모 본체와 장식품들이 일괄 세트로 출토됐다. 그간 천마총(天馬塚) 등에서 자작나무 껍질로 만든 관모 본체가 나온 적은 있으나, 정수리 부분의 입식(立飾·높이 세워 꽂는 장식), 뒤쪽의 후입식(後立飾) 등의 장식물이 함께 나온 것은 처음이다. 출토 유물을 통해 복원된 관모는 마치 새가 날개를 펼친 듯한 날렵한 모습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의 남호현 학예연구사는 “신분이 높은 관리나 귀족일수록 관모 장식은 더 화려했다”며 “이번 고분의 주인공도 상당히 높은 신분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번 고분은 봉분 지름이 23m에 이르는 중형 무덤이다. 삼국시대 신라 지배계층이 사용한 돌무지덧널무덤(積石木槨墳·시신과 부장품을 넣어둔 나무 곽 외부에 돌을 쌓아 올린 후 흙으로 덮어 만든 무덤) 형식이다.



 출(出)자형 문양이 새겨진 대부장경호(臺附長頸壺·굽다리 긴목 항아리)도 주목된다. 출자 무늬는 신라의 금관에 새겨진 문양으로, 항아리에서 발견된 것은 역시 처음이다.







◆쪽샘지구=경주시 황오·황남·인왕동 일대에 형성된 4~6세기 신라 왕족과 귀족의 집단 묘역. 총면적이 38만4000㎡에 달한다. 2007년 3월 발굴이 시작했다. 무덤 150여 기를 확인하는 데는 15~20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