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도스 특검, 황운하 기획관 소환…'은폐 의혹' 수사

[앵커]



디도스 특검팀이 경찰 수뇌부에 대한 본격적인 소환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오늘(21일)은 수사 책임자였던 황운하 경찰청 수사기획관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황운하 경찰청 수사기획관은 오늘 오후 디도스 특검팀에 출석했습니다.



황 기획관은 당시 경찰 수사에 대한 축소나 은폐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황운하/경찰청 수사기획관 : 경찰이 어떤 내용을 발표할 것인가에 대한 경찰 고유의 판단 영역입니다. 뭘 감추려 하거나 숨기려 했던 내용이 전혀 아닙니다.]



특검팀은 경찰 수사결과 발표 전에 수사 내용을 고치거나 빼라는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특히 범행 전날 박 모 청와대 행정관 등이 구속된 피의자들을 만난 사실을 경찰이 공개하지 않은 것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또 박 행정관과 박희태 국회의장 전 비서 김 모씨 사이에 돈 거래가 있었던 사실을 뒤늦게 공개한 점도 조사 대상입니다.



황 기획관에 이어 오는 23일에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도 불러 조사할 예정입니다.



조 전 청장이 수사결과 발표를 앞두고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두 차례 통화한 이유에 대해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경찰의 부실 수사와 은폐 의혹을 둘러싼 특검팀의 수사는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단독] 디도스 특검, 새누리당 전직 의원 보좌관 체포[단독] 디도스 특검팀, 청와대 파견 경찰 고위간부 소환디도스 특검, '경찰 수사 축소 의혹' 조현오 출국금지디도스 특검,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 압수수색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