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미'주는 게 '재능' 기부!… 개그맨들의 재능기부

[앵커]



남을 위해 자신의 재능을 사용하는 '재능 기부' 문화가 확산되고 있는데요. 인기 개그맨들이 청소년들을 위해 직접 나섰습니다.



유재연 기자가 개그맨들의 재능 기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TV 프로그램에 나오는 유명 개그맨들이 야외 무대에 올랐습니다.



지역 주민들, 특히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공연을 펼치는데 주제가 심오합니다.



청소년 왕따 문제에서부터,



[내게 남은건 이거밖에 없어]



[야 이거 최신형 엠피쓰리잖아]



[(이어폰만 주며) 나머지는 엄마한테 용돈 받으면 줄게.]



장래희망에 대한 이야기까지, 자칫 무거울 수 있는 내용을 개그로 알차게 풀어냈습니다.



[임혁필/개그맨·연출 : 저희가 (친구)괴롭히는 학생한테 가서 왜 괴롭히느냐 할 순 없잖아요. 우리처럼 웃음을 줄 수 있는 사람들은 공연을 만들어보는 건 어떨까…]



학생들 반응도 좋습니다.



[배서현/삼성중 2 : 속으로 힘들어하는 애들이 많은 것 같아요. 기가 없는 애들이 (공연보고) 좀 살아날 것 같고, 삶에 찌든 청소년들이 힘낼 것 같아요.]



지난 4월부터 이어지고 있는 개그맨들의 재능 기부.



내용도 재밌어 사람들의 집중도도 높습니다.



그렇다보니 지방자치단체나 학교들이 앞다퉈 이들을 찾고 있습니다.



[홍인규/개그맨 : '한 방에 훅 간다' 이런 표현 있잖아요. 좀 기억에 남아서 마음을 고치는 친구들이 많이 생겨서 재능기부가 헛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웃음에 의미를 담아 전하는 개그맨들의 재능 기부는 다음 달부턴 서울 뿐 아니라 지방에서도 펼쳐질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시골서도 과외받죠, 군인 선생님께폐교 위기 시골 학교 "아이들이 늘었어요"재능기부, IT교육 … 사업장 특색을 살렸죠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