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대 6곳 포함 시내 12곳에 사무실,남산 별관은 예비용으로 비워두기로

서울시는 본청 외에도 시내 곳곳에 청사 12곳을 두고 있다. 남산 등에도 별관을 두고 있고 신청사 공사가 시작되면서 한국프레스센터, 상공회의소 등 6곳의 사무실을 임차해 사용해왔다. 신청사 완공 후 임대 청사는 모두 정리되고 주로 서소문 별관(사진)을 사용하게 된다. 서소문 별관은 5개 동으로 구성돼 있으며 수용인원은 약 2000명이다.

서울시 청사 중 현재 기후환경본부가 사용하고 있는 남산 별관(중구 예장동)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 건물은 과거 ‘안기부 제5별관’으로 악명이 높았던 장소다. 서울시는 이 건물을 당분간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 때문에 시민단체와 서울시 산하 사업소에서 이곳을 임차해 사용하겠다는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일각에선 역사의 현장인 만큼 안기부 시절 모습을 복원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하지만 서울시는 아직 활용방안을 확정하지 못했다. 오형철 총무과장은 “일단 이번 이사 계획에선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이 났지만 시가 조직 개편을 앞두고 있어 추후 사용하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청사가 워낙 비좁아 언제 추가 공간이 필요할지 예측하기 힘들기 때문이다.

인근 도시안전실이 사용하고 있는 건물도 안기부에서 사용하던 곳이다. 현재 이 건물을 사용하고 있는 도시안전실은 신청사로 입주하고, 앞으로 서울특별사법경찰이 사용하기로 했다. 현재 문화관광디자인본부가 사용하고 있는 중구 을지로1가의 청사도 계속 사용한다.
시내 곳곳에 있는 서울시의 ‘임대 청사’는 모두 정리된다. 서울시는 9월부터 상공회의소 청사(복지건강실 등), 한국프레스센터 청사(경제진흥실 등), 재능교육빌딩 청사(주택실), 조양빌딩 청사(교량관리과) 등 시내 곳곳에 있던 임대 청사를 정리하는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