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구관측 위성 '아리랑 3호' 발사…지상과 교신 성공

[앵커]

우리나라의 다목적 실용위성 아리랑3호가, 오늘(18일) 새벽 일본 다네가시마 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습니다. 첫 교신도 무사히 마쳤습니다.

구동회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새벽 1시 39분.

국내 최초 고해상도 지구관측 위성 아리랑 3호가 힘차게 솓구쳐 올랐습니다.

16분이 지난 뒤 아리랑 3호는 로켓에서 분리됐고 100분이 지난 새벽 3시 20분, 대전에 있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과 첫 교신을 무사히 마쳤습니다.

아리랑 3호는 1, 2호와 달리 위성 시스템과 본체를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했습니다.

70cm급 초고해상도 전자광학 카메라를 탑재해 도로위 소형차까지도 판별해 낼 수 있습니다.

향후 4년동안 685km 상공에서 국토자원관리, 환경감시 등에 필요한 지구관측영상을 공급할 예정입니다.

기존 운용중인 아리랑 2호는 오전, 아리랑 3호는 오후에 관측을 담당합니다.

[정대원/항공우주연구원 위성관제팀장 : 아리랑 3호가 올라가서 한반도와 전세계 지역을 촬영합니다. 특히 재해, 재난을 촬영해서 국제기구에 영상을 제공하기로 하고 국가수요도 만족시킬 것 입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올해 안으로 아리랑5호와 과학기술위성3호, 나로과학위성까지 인공위성 3개를 더 쏘아올릴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아리랑 3호 로켓 분리 성공…궤도 진입'아리랑 3호' 카운트다운 돌입…18일 새벽에 발사"아리랑 3호 발사, 일본측이 100억 저렴했다"정밀관측위성 아리랑 3호 18일 우주로…지상의 승용차 대형·소형 식별 가능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