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장 싸움 잘하는 개는 '도사견''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 개 전투력을 측정한 글이 공개됐다.



가장 싸움을 잘하는 개는 도사견으로 나타났다. 도사견의 원산지는 일본 토사지방이다. 본래 도사견은 투견 아키다가 서양에서 건너 온 마스티프 타입의 투견들에게 패하면서 개량됐다. 개량 노력은 도사견의 전투력을 배가 시켰다. 몸 주변에 주름이 생기면서 목을 물려도 도사견은 바로 반격할 수 있게 됐다. 또 도사견의 치악력은 무려 235kg으로 회색늑대의 치악력 184kg를 훌쩍 뛰어넘는다.



도사견의 평균 몸무게는 80kg으로 회색늑대의 평균 몸무게인 50kg보다 무겁다. 개 중에서 도사견을 이길 개는 없다는 얘기다.



도사견에 이어 코카시안 오브차카와 아메리칸 핏볼 테리어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