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홍림 아내 도경숙, "매달 빚 이자만 1000만원"

개그맨 최홍림의 아내 도경숙이 남편 사업 실패로 힘들었던 사연을 고백했다.



도경숙은 14일 KBS 2TV ‘여유만만’에 출연해 남편 최홍림의 사업 실패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도경숙은 “남편 빚을 정리하고 있는데 아직도 빚이 남아 있다”며 “이자만 한 달에 1000만원씩 갚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몇 십만원이 없어 아이 유치원비를 내지 못했던 때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도경숙은 남편에 대해 “사업 실패만 하지 않으면 괜찮은 남자”라고 전했다. 최홍림은 과거 사업 실패 후 현재는 골프 사업과 강의 일에 집중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