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하라 치마속을…' 노골적인 日잡지표지 민망

[사진=카네노이엑스 5월호 표지]
 일본의 성인잡지가 짧은 치마를 입고 앉아 있는 걸그룹 카라 멤버 구하라의 치마 속을 노골적으로 확대한 사진을 표지로 장식해 논란에 휩싸였다.



일본 톱스타들의 선정적인 뉴스와 사진을 다루는 '카네노이엑스(金のEX)' 5월호는 연예인 '봄 판치라' 특집 화보에 구하라의 일본 내 행사 사진을 실으면서 치마 안쪽을 선정적으로 확대했다.



사진에는 '한류 판치라의 농후한 향기 선풍' '일본 아이돌에게는 볼 수 없는 한류 스타의 섹시한 이 한 장!' 등 민망한 설명을 달았다. '판치라'는 여성의 속옷이나 속살을 엿보는 관음증 사진 혹은 그림을 말한다. 성인을 대상으로 한 일본 잡지가 종종 다루는 주제이기도 하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건 정도가 지나치다", "해당 잡지는 구하라에게 사과해야 한다"며 분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