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선 자료 보관 지도부도 알아”

4·11 총선에서 민주통합당의 경선 과정을 책임졌던 정장선(사진) 전 당선거관리위원장은 13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경선이 마무리된 후 회의를 해 선거인명부를 포함한 모바일 경선에 관한 모든 자료를 중앙당에 보관하고 법원의 요구가 있을 경우 이를 모두 공개하라고 결론 낸 후 지도부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당 선관위는 폐기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고도 했다.



정장선 전 민주당 선관위장

 이는 “개인정보 보호법 때문에 선거인명부 등은 폐기할 수밖에 없었다”는 민주당의 신경민 대변인의 공식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11일 서울남부지법은 민사합의14부 판사 3명을 민주당 영등포 당사에 보내 지난 3월 실시된 모바일 경선의 투표기록이 담긴 하드웨어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경선에서 떨어진 장성민·전갑길·박영진·최경주 후보가 투표기록이 조작됐다는 의혹이 있다며 경선 무효확인 소송과 증거물 보전신청을 법원에 냈기 때문이다. 하지만 민주당은 자료를 폐기했다며 제출하지 않았다. 다음은 정장선 전 위원장과의 일문일답.



 -모바일 경선 자료의 보관과 공개에 대한 회의는 언제 했나.



 “경선이 마무리된 시점이다. 광주광역시 동구 등 여러 곳에서 문제가 발생했고, 일부 후보가 경선 무효 가처분신청을 내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자료 보존이 필요하다고 봤다. 각 시당에 보관할 경우 어떤 건 보관되고 어떤 건 안 될 수 있기 때문에 중앙당에 보관토록 했다.”



 -보관 범위는 어디까지인가.



 “범위는 두 가지다. 후보들이 요구할 경우 선거인명부를 공개할 수 있도록 했다. 명부 자체가 비밀이 될 수는 없다고 봤다. 하지만 누가 누굴 찍었는지가 드러날 수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은 나중에 법원이 요구하면 공개하도록 했다.”



 -당은 개인정보 보호법 때문에 폐기했다고 한다(당 실무자는 “투표 결과를 CD에 담아 중앙당에 보관한 것을 두고 장 전 위원장이 착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선관위는 폐기를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 보관과 공개를 어디까지 할 것인가만 결정했다. 지도부에 이 결과를 모두 보고했고 오케이한 걸로 알고 있다.”



 한편 민주당은 14일 이와 관련한 진상조사단(단장 이학영)을 구성하기로 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어떤 경우에도 자료가 있다고 하면 파기하지 말고 명확한 것을 국민에게 알리라고 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