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G 사장도 케이블 회장도 불법사찰 당해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이 KT&G 사장, 대한전문건설협회장, 케이블방송사 회장 등 수십 명을 불법 사찰했다고 의심할 만한 문건들이 대거 발견됐다. 일부 문건에는 “이 사안을 정치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등의 분석도 명시돼 있어 검찰의 수사 확대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윤리지원관실 문건 대거 발견
“향후 정치적 활용 필요” 명시

 13일 정치권과 검찰 등에 따르면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김경동 전 총리실 주무관의 자택에서 압수한 USB에서 2008, 2009년에 작성된 이들 문건을 대거 발견했다. 여기에는 권모 전 KT&G 사장, 박모 전 대한전문건설협회장, 케이블방송사인 CMB의 이모 회장, 곽모 전 경기도시공사 사장과 지방자치단체장 몇 명에 대한 뒷조사 내역과 분석 등이 담겨 있었다. 특히 한 조사 대상자와 관련해서는 “회사 자금을 빼내 옛 여권 실세인 이○○씨 등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이 있는 만큼 향후 정치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명시돼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총리실의 합법 감찰 대상이 공무원, 공공기관 종사자라는 점에서 이들에 대한 뒷조사는 불법 사찰이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이와 별도로 일반인으로 추정되는 인사 수십 명에 대한 총리실의 내사 보고서들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총리실 국무차장으로 있으면서 불법 사찰을 주도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박영준(52·구속) 전 지식경제부 차관을 소환해 사찰 관여 여부와 구체적인 사찰 대상자 내역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총리실 관계자들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박 차관 보고’라는 문구가 적시된 보고서도 확보했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