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노총 최대세력 산별노조…오늘 회의서 지지 철회하나

민주노총은 결국 통합진보당과 갈라서나. 14일 오전 열리는 민주노총 산별(産別)대표자회의가 고비가 될 것 같다. 이 회의의 의제는 정치 문제가 아니었지만 12일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 이후 분위기가 바뀌었다. 폭력사태에 대한 당혹감과 함께 분노가 끓고 있다고 한다. 민주노총의 한 핵심 관계자는 “산별대표자 회의에서 (통합진보당을 대신할) 새로운 정치방침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진보당에 대한 지지 철회 가능성이 크다. 산별대표자 회의가 민주노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절대적이다. 이 회의에는 민주노총 산하의 16개 산별노조·연맹 대표가 참여한다. 산별노조는 금속노조·공공운수노조처럼 동일 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을 하나의 조합으로 묶은 것이다. 이 같은 산별 소속 조합원은 54만 명으로 민주노총 전체 조합원(67만 명)의 81%나 된다.



▶머리채 잡힌 당대표…이 장면, 올 대선 구도 흔드나



▶안경 날아가는데도 심상정 보호 "유시민 다시 봤다"



▶진중권 "전두환 벤치마킹…대한민국 진보는 죽었다"



▶멱살 잡고 옷 찢고…200명 단상 난동 '막장 드라마'



▶당 대표를 '사인' 취급한 장원섭 당권파 사무총장



▶민노총 최대세력 산별노조…오늘 지지 철회하나



▶당원들이 대표단에 주먹·발길질 '난장판' 진보



▶서기호 "폭력사태 방조한 이정희 지지한 적 없다"



▶이정희 "침묵의 형벌 받겠다"…"저는 죄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