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처럼 국회가 감사원 지휘” 정몽준의 개헌론

정몽준 새누리당 의원이 13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새누리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선 정몽준 의원이 개헌론에 가세했다. 그는 1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헌을 한다면 목적은 대통령의 권한을 분산하는 데 맞추는 것”이라며 “국회의 예산심의권을 강화하고 예산편성권 자체를 국회로 넘기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미국처럼 “대통령 지휘를 받는 감사원을 국회로 이관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대통령 권한 분산→국회 입지 강화’를 골자로 한 개헌론이다.



“황우여를 언론서 환관이라는데 대응도 못해, 인정한다는 건지 …”

 하지만 이재오 의원이 제안한 4년 중임제 개헌에는 부정적이었다. 그는 “대통령 임기를 연장해 권한을 늘리자는 건데, 과연 그게 국민이 원하는 건지 생각하게 된다”며 “미국의 아버지 부시는 첫 임기 4년 내내 아침 1시간 이상을 지지자에게 전화하고 편지 쓰는 데 할애했다. 첫 임기 동안 일을 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대선과 총선의 시기를 맞추기 위해 차기 대통령 임기를 3년으로 줄이자는 이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국회가 여대야소가 되고 독립성을 상실할 수 있다”며 반대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찬 간담회에서 당대표 경선에 나선 황우여 의원을 ‘환관’으로 지칭했다. 그는 “황우여 원내대표에 대해 언론에서 지칭하는 게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의) ‘환관’이다. 그런데 대응도 못한다. 인정한다는 건가, 안 한다는 건가. 주사파가 나쁜지, 환관이 나쁜지 토론해야 한다”고 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