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바마, 바이든과 단 둘이 골프 친 까닭

오바마 미국 대통령(뒤)과 바이든 부통령이 12일 백악관에서 열린 우수 경찰 시상식 도중 포옹하고 있다. [워싱턴 로이터=뉴시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조 바이든 부통령과 골프를 쳤다.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 골프장에서 이뤄진 이번 골프 회동에는 바이든 부통령의 아들 헌터 바이든과 백악관 의전국의 마빈 니콜슨 비서관이 함께했다.

바이든 ‘동성결혼’ 먼저 언급
공약 김빼기 비난 일자 사과
함께 라운드하며 단합 다져



 오바마 대통령이 바이든 부통령과 골프를 친 건 지난해 6월 이후 근 1년 만이다. 하지만 1년 전 골프 회동의 경우 국정 운영에 협조를 부탁하기 위해 ‘정적’인 공화당의 존 베이너 하원의장을 초청해 이뤄진 것인 만큼 단둘이 골프를 친 건 이번이 처음인 셈이다.



 미 언론들은 “11월 대선을 앞두고 또다시 2인3각을 준비하고 있는 러닝메이트와의 단합대회 성격이 크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주 동성 결혼 합법화를 발표하는 과정에서 바이든이 사흘 먼저 이 문제를 터뜨려 김을 뺐다는 지적이 나오던 와중이었다.



 오바마는 지난 9일 “나는 (9월) 전당대회에서 동성 결혼 합법화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다”며 “바이든은 아마도 자기 생각을 얘기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바이든은 “동성 결혼 이슈는 오바마 대통령이 주도하고 있으며, 나는 이걸 흐트러뜨릴 생각이 없었다”고 사과성 발언을 했다. 오바마의 골프 핸디캡은 17, 바이든은 6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