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순화 작가, 자생식물 사진 8만 장 기증

명예회장이 평생 촬영한 자생식물 사진 8만여 장을 환경부 국립생물 자원관에 기증한다. 그는 평생 산악과 자연생태 사진을 촬영한 원로 사진작가다. 국내 최고의 식물 사진작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백두산 등서 찍은 2800여 종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에

 13일 환경부에 따르면 그가 이번에 기증하는 것은 지난 50여 년 동안 백두 산·금강산·한 라산 등에서 촬영한 자생식물 2800여 종(種·species)의 사진이다. 특히 금강산에서 촬영한 금강인가목, 백두산에서 촬영한 산진달래·고산봄맞이 꽃 등 희귀식물 사진도 다수 포함돼 있다. 8만여 점의 사진은 단순 이미지 사용료(장당 5만원)로 환산해도 최소 4 0 억원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생물관 관계자는 “사진에 는 촬영 일시와 장소가 정확히 기록돼 있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 과정을 단계별로 촬영해 식물 표본에 버금하는 식물 분류·생태학적 증거자료로서 가치가 매우 높다”고 말했다. 기증식은 14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다. 유영숙 환경부 장관이 직접 문 명예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사진을 모두 디지털 이미지로 만들어 국립생물자원관의 한반도생물자원 포털을 통해 국민들에게 제공하고, 야생식물도감이나 관련 자료집 발간 등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