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급 공무원 75%, 구청 간부와 관계 알고보니

[사진=도봉구청 홈페이지 캡처]
서울 도봉구청이 10급 공무원 채용 과정에서 대부분을 친인척으로 임용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고 노컷뉴스가 11일 보도했다.

도봉구청은 지난해 11월 '기능직 공무원 경력경쟁 임용시험'으로 10급 운전직 1명과 조무직 3명, 국가유공자 1명을 포함해 총 5명을 선발됐다. 이 가운데 국가유공자 1명을 제외한 4명 중 3명(75%)이 도봉구청 간부나 구의원의 친인척으로 드러났다. 10급 지방운전원 시보에 임용된 A씨는 도봉구의회 의원의 조카였고, 10급 조무원 시보로 임용된 B씨와 C씨는 각각 도봉구청 도시디자인 과장의 딸과 복지정책팀장의 조카로 확인됐다.

도봉구청 인사 관계자는 "도시디자인과장 딸은 채용한 뒤 해당 사실을 알게 됐고 의원 조카와 팀장 조카가 임용됐다는 말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해명했다가 뒤늦게 "확인해 보니 복지정책팀장의 조카와 도봉구의회 조카가 맞다"고 말했다. 이어 "채용 과정에서 비리는 전혀 없었고 기준에 맞춰 뽑았는데 공교롭게도 구청 관계자의 친척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시 임용시험에 100명 이상이 몰려 25: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는 점에서 이들의 말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또 도봉구청은 행정안전부가 제시한 가이드라인과 달리 필기전형 없이 1차 서류전형과 2차 면접전형을 통해서만 선발해 의혹을 더했다.

도봉구청은 지난해 2월 행정안전부가 구청 5급 이하 직원 1111명에게 근무성적에 따라 성과급을 차등 지급했으나, 이후 성과급이 평균보다 많은 S등급자의 차액을 떼 그 이하 등급자(B, C)에게 나눠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정말 제정신이 아닌 듯", "비리와 부패의 도봉구", "지자체단체장에게 인사권을 줘서는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