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정희, "침묵의 형벌 받겠다"…"저는 죄인"

이정희 통합진보당 공동대표가 13일 중앙위원회 폭력사태와 관련해 “침묵의 형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자신을 “죄인”이라며 “저를 실패의 본보기로 삼아달라”고 말했다.

그는 “어제 제가 무릎 꿇지 못한 것이 오늘 모두를 패배시켰다”며 “이 상황까지 오게 한 무능력의 죄에 대해 모든 매를 다 맞겠다”고 했다. 이어 “저를 실패의 본보기로 삼아달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전날 열린 중앙위 회의 개최에 앞서 “대표직에서 물러난다”며 사퇴의사를 밝히고 회의장을 떠났다. 중앙위는 당권파 당원들의 반발 속에 파행을 거듭하다 심상정, 유시민, 조준호 공동대표가 폭행을 당하며 무기한 정회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