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도 경선 부정 후폭풍 박지원 “자료 폐기 등 위법 말라”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통합진보당에 이어 민주통합당에서도 4·11 총선 모바일 경선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의 지역구 후보 경선에서 탈락한 박영진(경남 김해갑), 최경주(광주 북을), 전갑길(광주 광산구 갑), 장성민(전남 고흥-보성) 후보는 통합진보당이 했던 것처럼 민주당도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진실을 규명하라는 내용의 촉구문을 낼 예정이다.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도 1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트위터를 통해 “모바일 경선결과 보전신청은 어제 실태 파악, 신경민 대변인이 발표했고, 폐기 등 위법한 행동 하지 말라 이미 지시. 허위로 억지부리면 어떤 결과 오는 걸 타산지석(他山之石)으로 알고 있습니다”란 입장을 밝혔다. 이는 민주당이 모바일 부정 의혹을 잘못 처리할 경우 통합진보당처럼 엄청난 국민적 비난을 받을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지역구 경선에서 탈락한 4명은 이미 지난 3월 경선 탈락 직후 서울남부지법에 모바일 경선 무효소송을 제기했었다. 이에 따라 남부지법의 판사 3명은 지난 11일 민주당을 방문해 경선자료 제출을 당 측에 요구했었다. 그러나 신경민 대변인은 “관련 자료는 이미 폐기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송을 제기한 4명의 후보 중 한 명은 익명을 전제로 “정장선 선거관리위원장이 모바일 경선 관련 자료를 당 차원에서 장기 보관토록 지시했었는데 이를 어기고 폐기했다면 당 스스로가 부정선거를 시인한 것과 마찬가지가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당이 떳떳하다면 중앙당 차원의 진상조사위를 꾸려 누가 당론을 거치지 않고 폐기를 지시했는지, 누가 폐기했는지, 또 정확한 폐기 시점은 언제인지부터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탈락 후보들은 김영문 당 총무국 부국장이 “총선 후보 등록이 끝난 3월 24일쯤 개인정보 보호 차원에서 폐기했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탈락 후보 중 일부가 모바일 경선단 불법 동원 의혹을 제기하며 검찰에 고발을 한 것이 2월 중순이고 검찰이 수사에 나섰음에도 경선 자료를 없앤 것은 명백한 증거 인멸”이라는 것이다.

이들은 “당이 최근까지 총무국 금고에 경선자료를 보관해 왔다는 확실한 근거를 갖고 있다”면서 “정당 민주화 차원에서 패거리 공천, 경선 조작 등을 샅샅이 도려내는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후보는 “현행 기술로도 삭제한 자료를 하드디스크 복원을 통해 복구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 여론조사를 실시한 기관과 단체는 관련 자료를 선거 후 6개월까지 보관해야 한다. 하지만 올해 처음으로 여론조사와 모바일 투표를 통한 경선제가 도입되면서 관련 자료를 얼마나 보관해야 하는지에 대해선 명확한 규정이 없다.

소송을 낸 탈락 후보들은 “경선 참여 선거인단 명부에서 상당수가 누락됐고 상대 후보 측에서 현장 투표 당일 차량으로 선거인단을 동원하기도 했다”면서 “모바일 투표 대상자 명부와 현장투표 대상자 명부가 미리 유출됐거나 경선 결과가 사전에 조작됐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경선 무효소송과 함께 민주당을 상대로 “이번 부정 경선으로 19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조차 할 수 없는 손해를 입었다”며 각각 30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