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인 장석주의 깨달음

“시집 『홀로서기』로만 200만 부를 판매한 잘나가는 출판사의 대표였다. 그러다 『즐거운 사라』로 출판사는 등록 취소됐다. 한순간 다 잃었다. 더구나 구속까지 됐다.
죄목은 ‘음란도서 제조 반포’. 60일간의 교도소 생활, 40여 권의 책을 읽었다. 고통과 분노는 사라졌다. 가장 고독한 순간, 내 안의 나를 찾게 되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