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시민·조준호, 옷 찟기고 봉변 '난장판'


통합진보당 중앙위원회가 단상점거, 욕설, 폭행으로 '난장판'이 됐다. 유시민, 조준호 대표는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오후 9시40분쯤 현재 당권파 중앙위원 및 당원들은 의장인 심상정 공동대표가 "강령개정안이 만장일치로 가결됐다"고 선포하자 일제히 단상 위로 올라가 대표단을 위협했다.

그 전에도 당권파 당원들은 심 공동대표의 회의 진행에 반발하며 수차례 단상 앞으로 몰려갔다.이 과정에서 당권파 당원들과 진행요원들 사이에 격렬한 몸싸움이 일었다.

조준호 대표는 당원들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옷이 찢기는 등 '봉변'을 당한 뒤 탈진상태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몸싸움 과정에서 일부 당원들이 "이러지 마세요", "자리에 앉아 달라"고 호소했지만 당원들은 이미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

대표단은 서둘러 회의장을 떠났다. 당원 100여명은 단상 앞에서 "불법 중앙위 해산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대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