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원춘 범행 자백 "피해자에게 미안하다"

수원시 지동에서 20대 여성을 토막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우위안춘(오원춘ㆍ42)이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11일 오전 수원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서 우씨는 “당시 감정이 매우 좋지 않아 우발적으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우씨는 죄를 인정하는 이유가 무엇이냐고 재판장이 묻자 “제가 저지른 죄이고 피해자에게 미안해 거짓말 안 하고 사실대로 얘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피해 여성을 살해한 이유에 대해선 우발적이었다며 “(성폭행한 후)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서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우씨는 지난달 1일 오후 10시50분께 집 앞을 지나던 A(여ㆍ28)씨를 강제로 집으로 끌고가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우씨는 심문 내내 담담한 표정을 대답했다. 이날 공판에 참여한 피해여성의 유족은 “우씨를 죽여달라”고 오열하며 호소했다. 우씨에 대한 다음 공판은 다음달 1일 열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