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V에서 기어나오던 귀신 사다코, 알고보니 배두나?

[사진=tvN `현장 토크쇼 택시` 방송 캡처]




배우 배두나가 공포영화 '링'에서 귀신 역할로 데뷔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tvN '현장 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배두나는 일본 동명의 공포영화를 리메이크한 한국판 '링(1999년 개봉)'에서 사다코 귀신으로 출연했다고 밝혔다. 이 영화의 명장면으로 꼽히는 TV 속에서 기어나오는 귀신 사다코의 정체가 바로 배두나였던 것. 배두나는 "대사 한마디 없이 TV에서 기어나오는 연기로 데뷔했다"며 "그게 내 인생의 첫 연기였다"고 말했다.



배두나는 귀신으로 출연하며 생긴 에피소드도 함께 전했다. 그녀는 "TV 씬을 찍기 전에 그보다 먼저 우물에서 기어나와야 했다. 그때가 정말 추운 12월이었는데 기어나온 후 서리 낀 잔디를 맨발로 걸어야했다"며 "추운 겨울이라 물에서 김이 나는데 그 안에 밤새 머리를 담그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제작진이 물 안에서 공기방울이 나오면 안된다고 주문해 숨도 제대로 쉴 수 없었다. 나중엔 너무 서러워서 극장에 안가고 영화도 안보는 소심한 복수를 했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