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아보고 계약하는 ‘애프터 리빙’





일산자이 위시티 아파트

준공한 아파트에 2년간 살아보고 계약 여부를 결정하는 ‘애프터 리빙 계약제’가 화제다. GS건설이 고양시 식사동 일산자이 위시티 아파트(사진)에 국내 최초로 적용하는 제도다.



이 제도는 이미 다른 건설사에서도 실시하고 있는 ‘분양조건부 전세’와 형식은 비슷하다. 계약금을 분양가의 20% 정도 내고 2년간 살게 한 뒤 개인사정에 따라, 혹은 시세가 분양가보다 떨어지면 계약해지가 가능한 조건이다.



다만 이 제도와 GS건설의 애프터 리빙 계약제가 다른 점은 등기를 해야 한다는 점이다. 분양조건부 전세는 등기를 하고 나중에 계약을 해지하는 조건이기 때문에 해약금도 내야 한다. 계약자는 2주택자가 돼 기존 주택을 매매할 때 양도소득세 등의 부담도 커진다. 하지만 일산자이에 적용되는 애프터 리빙 계약제는 등기를 하지 않기 때문에 기존 주택이 팔라지 않아도 다주택자가 돼 세금을 더 내야 하는 부담이 없다.



계약금은 분양가의 20%다. 최초 1회에 5% 내고 나머지는 이사 기간을 고려해 3개월 안에만 지급하면 된다. GS건설은 중도금 50%에 대해 3년간 이자를 대납해주기 때문에 계약자는 어떤 추가 부담도 없다. 잔금 30%는 3년간 잔금유예가 가능하도록 했다. 다만 2년간 살아본 이후 계약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면 계약금은 돌려받고 대납해 준 이자만 지불하면 된다.



GS건설 정명기 분양소장은 “부동산 시장을 지켜보다 2년 후에 계약을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시세차익을 노리는 투자자들이나 세금으로 고민이 많은 다주택자들의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2010년 완공된 일산자이는 4683가구 규모며 현재 공급면적 기준 196, 245, 276㎡형 등 대형 중심으로 300여가구의 잔여가구가 남아 있다. 분양 문의 1577-9593.



박일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