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진보 최기영 정책실장, 北에 자료 넘겼던…

2006년 10월 국가정보원이 적발한 간첩단인 일심회의 핵심 관련자 중 한 명인 최기영(46·사진)씨가 현재 통합진보당 정책기획실장으로 근무 중인 것으로 10일 확인됐다.



징역 3년6월 선고받고 옥살이
당시 민노당 사무부총장 근무
당원 300명 자료 북에 넘겨줘

 일심회 사건은 북한의 지령을 받은 재미동포 사업가 장민호(마이클 장)씨가 일심회를 구성한 뒤 조직원을 통해 국가기밀 등을 누설하다 적발된 간첩단 사건이다. 최 실장은 당시 장씨 등의 요구로 민주노동당 주요 인사 300여 명의 인물자료를 북한에 넘긴 혐의로 구속됐었다.



 1989년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2기 사무국장을 지낸 최 실장은 2000년 1월 민노당 창당 때부터 대표비서실 국장 등 핵심 당직을 맡았고 2004년 17대 총선 때는 권영길 후보 전략기획팀장으로 일했다. 사건 당시엔 조직 총괄 사무부총장을 맡고 있었다. 최 실장도 이석기 국회의원 당선인 등 당권파(경기동부연합) 핵심 실세들이 졸업한 한국외국어대 출신(영어과 85학번)이다. <관계기사 4, 5면>



 사건 당시 수사당국은 최 실장이 2005년 8월 중국 베이징에서 일심회의 비밀 아지트로 알려진 동욱화원에서 북한 공작원을 만나 교육을 받고 “장군님의 선군영도가 정답이다”는 충성맹세를 했다고 밝혔으며, 최씨는 이를 강력히 부인했었다. 2006년 10월 검찰에 구속된 그는 2007년 12월 대법원에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가 일부 인정돼 징역 3년6개월형을 선고받은 뒤 2010년 4월 출소했다.



 민노당은 일심회에 대한 대법원 확정 판결 뒤인 2008년 2월 임시 전당대회에서 이른바 평등파 주도로 당내 종북(從北)주의 청산을 위한 ‘일심회 연루자 제명안건’을 상정했지만 당권파 대의원들이 이를 폐기하면서 분당 사태로 이어졌다. 당시 비상대책위를 이끌던 평등파(PD·People Democracy·민중민주계)의 심상정 대표는 최 실장 등을 ‘해당행위자’로 규정했지만, 당권파는 “진보정당에서 국가보안법 피해자를 제명한다는 건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며 맞섰다.



 최 실장은 출소 후 민노당 부설 연구소에 재취업해 당무에 복귀했고, 지난 1월 통합진보당이 출범하면서 당권파 몫의 정책기획실장에 임명됐다. 10일 서울 대방동 여성플라자에서 열린 11차 전국운영위원회 회의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회의 중이니 나중에 통화하자”며 전화를 끊었다.



양원보·류정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