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택 거래 불씨 살리기엔 역부족”

정부의 주택거래 정상화 방안에 대해 전문가들은 대체로 “얼어붙은 매수심리가 다소 풀릴 수는 있어도 거래를 활성화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번 대책으로 강남3구(강남·서초·송파)는 투기지역에서 풀려 주택을 거래할 때 대출을 더 많이 받을 수 있게 됐다. 강남3구(26만여 가구)의 4가구 중 3가구 정도인 20여만 가구가 해당된다. 서울 개포동 우정공인의 김상열 사장은 “대출한도가 늘기 때문에 시세보다 훨씬 싼 급매물 위주로 거래가 다소 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부동산 시장 반응

 서울 잠실동 월드공인 김성래 사장은 “양도세 비과세 요건 완화로 세금 부담이 줄게 돼 매수심리 회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대책이 적어도 집값이 더 떨어지는 것을 막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가계부채가 늘고 있고 경기가 위축돼 있는 데다 주택투자 심리가 가라앉아 있어 매수세가 늘어나는 데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국민은행 박합수 부동산팀장은 “집을 살 수 있는 가계의 여력이 부족해 수요가 크게 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번 대책에서 빠진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나 취득세 감면에 대해서는 평가가 엇갈린다. 주택협회 김동수 정책실장은 “자금부담 감소 등으로 체감효과가 커 거래활성화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DTI 규제 폐지, 취득세 감면이 빠져 아쉽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현대경제연구소 박덕배 연구위원은 “가계부채 상황이 심각한 상황에서 DTI 규제를 푸는 건 위험하다”며 “미분양 등 과잉 공급된 주택을 해소하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일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