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현수, 필리핀 세부 리조트에 2000억 수상한 대출

윤현수
검찰이 한국저축은행의 필리핀 세부 I리조트 건설비용 2000억원 대출 경위에 대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최근 한국저축은행이 2005년부터 3년 동안 한 리조트 업체가 주도한 필리핀 세부섬의 대형 I리조트 건설사업에 총 2000억원을 대출해 준 것과 관련해 자금 사용처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한국저축은행은 계열사인 경기·영남저축은행과 함께 이 사업에 2000억원을 대출해줬다가 지난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2000억원 중 900억원이 자기자본의 25% 이상을 동일인에게 대출해줄 수 없게 돼 있는 상호저축은행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이유였다. 검찰은 지난해 초 삼화·부산저축은행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면서 이 부분도 검토했으나 본격적으로 수사하지는 않았다.



필리핀 세부섬에 위치한 I리조트의 전경.
 검찰은 당시 윤현수(59) 한국저축은행 회장이 한 리조트 업체 고위층과의 친분 관계에 따라 거액의 불법대출을 해줬는지와 이 돈의 일부가 전용돼 비자금 조성이나 정·관계 로비에 사용됐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한국저축은행 관계자는 “2000억원의 대출금은 대부분 회수가 돼 별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한 기업 간부의 횡령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간부와 윤 회장이 제3자 명의 등을 이용해 한국저축은행 계열사에서 각각 700여억원과 300억원을 불법대출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한국저축은행과 솔로몬저축은행 지점, 관계자 사무실 등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김찬경, 부인 외식업체에도 불법대출=검찰은 김찬경(56·구속) 미래저축은행 회장이 자신의 부인이 운영하는 해산물 뷔페 M음식점에 100억원 이상을 불법대출해 준 데 이어 지난달 이 업체를 매도해 거액의 현금을 마련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 중이다. 검찰은 또 김 회장의 밀항을 도와준 폭력조직원 이모씨 등으로부터 “김 회장이 중국을 거쳐 필리핀으로 밀항하려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애초 밀항을 하려 한 것이 아니라 영업정지 조치가 난 뒤 밀항을 할 수 있는지 보려고 궁평항에 한번 나가 본 것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회장이 도난당했다고 주장하는 현금 56억원의 행방도 계속 추적하고 있다.



박진석 기자



▶김찬경 회장 아들 ‘만취 뺑소니’ 수사 미스터리

▶"김찬경, 그때 몽둥이 찜질 해야 했는데…" 분노

▶56억 사라졌다는 곳 … 건재고택 1차 경매 유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