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3일 한강은 두 바퀴 천국

서울 도심과 강변북로를 자전거로 달리는 ‘2012 하이서울 자전거 대행진’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로 4회째인 자전거 대행진은 서울시와 중앙일보가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했다.



하이서울 자전거 대행진

 이번 행사 코스는 전체 21㎞ 구간으로, 이중 10㎞가 강변북로를 달리는 코스다. 참가자들은 13일 오전 7시까지 광화문광장에 모여 8시 정각에 출발한다. 대회에 올 때는 사전에 택배로 발송된 티셔츠, 출발그룹 인식표와 함께 개인 헬멧을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수준별로 나뉘어 달리는데 상급(평균 시속 25㎞), 중급(20㎞), 초급(15㎞) 등 그룹별로 정해진 속도에 맞춰야 한다. 광화문광장을 출발해 태평로→숭례문→서울역 앞→숙명여대 입구 순으로 달린다.



 남영동 교차로를 지나 강변북로로 들어서는데 이때 우측 차로 하나만 이용해야 한다. 이 구간을 통과할 때 도로 폭이 좁아지기 때문에 뒤따르는 후발 그룹의 병목 현상이 우려된다. 따라서 앞서 달리는 상급자 대열은 300m 앞에서 속도를 올려 통과해 달라고 주최 측은 당부했다. 강변북로를 들어선 뒤 원효대교→마포대교→서강대교→양화대교→성산대교→가양대교 구간을 차례로 지나게 된다. 여기가 이번 코스의 백미다. 특히 강변북로 전 구간은 차량이 전면 통제된 4차로를 자전거 5000대가 달리는 장관을 연출하게 된다. 가양대교 북단에서 상암동 쪽으로 나갈 때는 우측 1개 차로를 이용하면 된다. 문의는 사무국(02-2000-6409)에서 할 수 있다.



협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