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가화만사성

이덕일
역사평론가
춘추시대 초(楚)나라 노래자(老萊子)는 효자로 이름 났는데, 『초학기(初學記)』 『효자전(孝子傳)』에는 일흔 살에도 색동옷을 입고 부모님 앞에서 재롱을 피웠다고 전한다. 장수 사회에 음미해야 할 인물이다. 불효자를 ‘금수만도 못하다’고 비유한다. 이때의 짐승은 수달과 까마귀를 뜻한다. 수달은 맹춘(孟春:음력 정월)에 살찐 물고기를 잡아 조상에 제사한다는 짐승이고, 까마귀는 새끼들이 자라면 거꾸로 어미를 먹여 살린다고 해서 반포조(反哺鳥:거꾸로 먹이는 새)로 불린다. 그래서 효도를 반포지효(反哺之孝) 또는 반포보은(反哺報恩)이라고도 한다.

 조선 중·후기 문신 박장원(朴長遠)은 사간원 정언(正言) 때 ‘반포조시(反哺鳥詩)’를 지어 올렸다. “집에는 어버이 계시지만/가난해서 맛있는 음식 올릴 수 없네/숲 속의 새도 사람을 감동시키니/반포조 보고 눈물 흘리네(士有親在堂/貧無甘旨具/林禽亦動人/淚落林鳥哺).” 이 시를 본 인조(仁祖)가 부모가 있느냐고 물어 홀어머니가 계시다고 대답하자 “사람 감정이 시에 나타나 감동시킨다”면서 쌀과 베를 내렸다는 이야기가 『국조보감(國朝寶鑑)』에 나온다.

 척령은 할미새를 뜻하는데 형제간의 우애를 상징한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상체(常?))’에 “저 할미새 언덕에서 호들갑 떠네/형제가 급난을 당했네/좋은 벗이 있어도/길게 탄식만 할 뿐이네”라는 시구에서 유래한다. 급한 일을 당했을 때는 형제가 돕는다는 뜻이다.

 두 눈이 한쪽에 붙어 있는 비목어(比目魚), 즉 넙치는 금실 좋은 부부를 상징한다. 『이아주소(爾雅註疏)』에 “동방에는 비목어가 있는데 짝을 짓지 않으면 가지 않는다(東方有比目魚焉, 不比不行)”라는 구절에서 나온 말로 뗄 수 없는 부부를 뜻한다. 봉황새의 거울이란 뜻의 난경(鸞鏡)은 배우자를 사별한 슬픔을 뜻한다. 『태평어람(太平御覽)』에는 계빈국 임금이 난조를 얻어서 매우 사랑했는데 3년 동안이나 울지 않았다. 어느 날 거울을 보여주자 홀로인 제 형체를 비춰보고는 슬피 울다가 끝내 죽고 말았다는 고사에서 나온 말이다.

 가정의 화목이 중요하다는 사실은 모두 알지만 이루기는 쉽지 않다. 그래서 당나라 장공예(張公藝)의 사례가 인용된다. 『구당서(舊唐書)』 『효우(孝友)열전』에 따르면 운주 사람 장공예는 9대가 한 집에서 살았다. 고종(高宗)이 태산(泰山)에 가는 길에 직접 그의 집에 들러서 비결을 묻자 지필묵을 청해서 참을 인(忍)자 백 자를 써서 바쳤다는 이야기다. 어린이날, 어버이날이 있는 5월은 가정의 달이다. 집안의 가족이 편안해야 바깥일도 잘할 수 있는 법이다.

이덕일 역사평론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