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빈중국 대사 "일본 우경화 우려"

리빈(李濱) 주한 중국대사는 18일 CBS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한국과 중국은 과거 일본 군국주의에 의해 침해를 받았다"며 "일본은 과거사에 대해 똑바로 인식하고 사죄할 것은 진심으로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리 대사는 "중국도 최근 일본의 우경화에 대해 아주 큰 우려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