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길남씨 “딸들아 살아남아라, 독일 초청해 구해줄게”

부인 신숙자(70)씨 사망 통보를 받은 사실을 8일 기자회견에서 밝히고 난 오길남(70)씨는 실의에 빠진 모습이었다. 그는 인터뷰 내내 자신이 쓴 『잃어버린 딸들. 오! 혜원 규원』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 혜원(36)·규원(33)은 북한에 있는 두 딸의 이름이다.



기자회견 뒤 중앙일보와 인터뷰

오씨는 “딸들이 죽음의 골짜기에서 ‘아빠’라고 하는 소리가 귓전을 맴돌아 매일 밤 잠을 제대로 못 잔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 “집사람이 북한에서 ‘이렇게 범죄행위(간첩활동)를 계속할 거면 여기(평양 고려호텔) 12층에서 뛰어내려서 죽자’고 할 정도로 강단이 있었는데…”라며 제대로 말을 잇지 못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북한으로부터 신씨의 사망 통보를 받은 지 며칠이 지나 기자회견을 하는 이유는.



 “ 내 감정대로 북한에 대고 막말을 해버려 일이 더 어렵게 될까 걱정을 많이 했다.”



 -북한은 신씨가 간염으로 사망했다고 한다. 독일에서부터 간염을 앓았나.



 “간염을 앓았다. 완치돼도 사람 몸이 약해진다. 독일 킬 대학병원에 가면 기록들이 있을 거다. 나는 당시 북한에 가면 정양(요양)이 가능해 다시 건강을 회복할 것으로 생각했다. 그런데 내 생각이 틀렸다. 집사람이 북한에서 사는 걸 무서워했다. 대남방송 일을 시키니 무섭지 않겠나. 그래서 몸이 좋진 않았다.”



 -부인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믿나.



 “ 나는 지금도 여전히 살아있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일본인 메구미 납치 사건, MIT 공학도 이재환씨 사건 등을 보면 북한은 그들이 자살했다고 얘기하지만 믿을 수가 없다. 살아서 얼싸안고 제 아내와 두 딸의 눈물을 손으로 닦아주고 싶다.”



 -북한은 ‘두 딸이 당신을 아버지로 여기지 않는다고 하고 당신을 가족을 버린 패륜아’라고 했는데.



 “나는 가족을 버리지 않았다. 코가 꿰여서 평양-덴마크로 갔다가 독일을 거쳐 한국으로 오게 된 것이다. (울먹이며) 지금 혼란스럽다. 내가 어릴 때부터 두 딸의 친구였다. 딸들과 자전거 타고 ‘야호’ 하면서 힐 운하까지 다니면서 지냈다.”



 -딸들을 구할 방안이 있나.



 “북한 정권이 무너지는 게 최선이다. 당장은 힘들 것 같다. 딸들을 독일로 초청하겠다. 두 딸은 독일에서 태어나 독일 국적을 갖고 있는 상태에서 북한에 갔다. 현실적으로는 제일 가능성 높은 시나리오다. 유엔보다 더 효과적인 창구라고 본다.”



 -딸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은.



 “혜원, 규원 둘 다 꿋꿋하게 살아라. 시키는 대로 해서 생명을 유지해라. 아빠가 구해주기 전까지.”



한영익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