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런 것까지 보여?' 정밀관측 위성 아리랑3호

아리랑 3호 위성의 상상도. 펼쳐진 날개 3개는 태양전지판이며, 앞의 구멍은 광학 디지털 카메라의 창이다.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우리나라의 세 번째 다목적 위성인 아리랑 3호가 18일 오전 1시39분쯤 일본 가고시마(鹿兒島)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기지에서 발사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다네가시마로 이송한 아리랑 3호를 위성 보호 덮개 속에 넣어 발사체와 조립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일본 발사체(H-ⅡA)로 우리나라 위성을 발사하는 것은 처음이다. 우리나라는 전남 고흥군에 나로우주센터가 있지만 위성을 쏘아 올릴 발사체가 없어 일본·미국·러시아 등에 발사를 의뢰하고 있다.



 아리랑 3호는 발사 뒤 4년간 지상 685㎞에서 지구를 하루에 14.5회 돌며 고성능 광학 디지털카메라로 지상을 촬영하게 된다. 디지털카메라의 해상도는 0.7m급으로, 현재 운영 중인 아리랑2호 위성의 1m급보다 정밀도가 2배 이상이다. 해상도 0.7m는 한 변의 길이가 0.7m인 정사각형 넓이를 화면에 한 점으로 표시할 수 있다는 의미다. 도로의 승용차가 대형인지 소형인지를 구분하고, 사람이 일렬로 서 있는 줄을 선명하게 나타낼 수 있는 선명도다. 아리랑 2호는 트럭인지 승용차인지를 구분하고, 길게 늘어선 자동차 행렬 정도를 선으로 나타내는 수준이다.



 아리랑 3호는 무게 980㎏, 직경 2m, 길이 3.5m, 태양전지판을 폈을 때 폭 6.25m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국내 기업과 공동으로 2826억원을 들여 개발했다.



 아리랑 3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되면 우리나라도 한반도 상공뿐 아니라 전 세계를 내려다볼 수 있는 고성능 ‘디지털 눈’을 운영하는 국가가 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