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칵테일] 무슬림이라 술 안 해요 … ‘최고활약상’ 샴페인 거부한 투레

다문화사회를 맞아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가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의 미드필더 야야 투레(29·코트디부아르)는 종교적 신념에 따라 기념 샴페인을 거부했고, 프리미어리그는 이를 받아들여 관례 개정을 검토 중이다.



EPL도 다문화 맞춰 관례 개정

 투레는 6일(한국시간) 뉴캐슬전에서 두 골을 넣어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투레의 활약 덕분에 승리를 챙긴 맨시티는 우승에 한 발짝 다가섰다. 투레는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인 ‘맨 오브 더 매치(MOM)’에 선정됐다. 프리미어리그 관례상 MOM에게는 경기 후 기념 샴페인이 수여된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지 투레는 샴페인을 동료 수비수 졸리온 레스콧(30·영국)에게 줘 버렸다. “나는 무슬림(이슬람교도)이기 때문에 술을 마시지 않는다”는 게 이유였다.



 무슬림들은 율법에 따라 해야 할 것(할랄)과 하지 말아야 할 것(하람)을 엄격하게 지킨다. 이는 음식에도 적용되는데, 술과 돼지고기는 하람에 해당한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992년 출범 이후 관례처럼 해 오던 기념 샴페인 증정을 조금 바꾸기로 했다. 샴페인과 기념패를 함께 줄 계획이다. 신념에 따라 혹은 개인적인 이유로 술을 마시지 않는 선수들에게는 기념패만 수여한다.



 구단들도 다문화사회에 발 맞춰 가고 있다. 맨시티는 무슬림들을 위해 따로 기도실을 만들었다. 맨시티에는 야야 투레의 형인 콜로 투레(31)를 비롯해 사미르 나스리(25·프랑스), 에딘 제코(26·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등이 무슬림이다. 무슬림 선수가 많은 뉴캐슬도 기도실 설치를 검토하고 있다.



오명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