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덕일의 고금통의 古今通義] 이익의 붕당론

이덕일
역사평론가
성호(星湖) 이익(李瀷)의 고향은 경기도 안산이지만 태어난 곳은 부친 이하진(李夏鎭)의 유배지였던 평안도 벽동군(碧潼郡)이었다. 이하진은 “분하고 답답해하다가 (유배지에서) 죽었다(『숙종실록』 8년 6월)”고 전하고 있는데, 이익에게 공부를 가르쳐준 둘째 형 이잠(李潛)도 세자(경종)를 제거하려는 노론(老論)에 맞섰다가 사형당했다. 경종 때 소론(少論)에서 편찬한 『숙종실록 보궐정오』는 이잠이 ‘상소를 올려 스스로 춘궁(春宮: 세자)을 위하여 죽는다는 뜻에 부쳤는데, 그 어머니가 힘껏 말렸으나 그만두지 않고, 드디어 극형을 받았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의 부친은 백호(白湖) 윤휴와 함께 북벌과 신분제 해체를 주창했던 남인 진보파인 청남(淸南)이었다.

 이익이야말로 당심(黨心)으로 세상을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이익은 당파적 시각을 뛰어넘어 당쟁의 본질을 팠다. 그래서 『붕당론(朋黨論)』에서 “붕당은 싸움에서 생기고, 그 싸움은 이해관계에서 생긴다”라고 당쟁의 본질을 이해다툼이라고 보았다. 이익은 당쟁을 열 사람이 굶주리다가 한 사발 밥을 함께 먹게 되면서 일어난 싸움으로 비유했다. 말이 불손하다, 태도가 공손치 못하다는 등의 명분으로 싸움이 일어나지만 “싸움이 밥 때문이지, 말이나 태도나 동작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 아님을 알 수 있다···이해(利害)의 연원이 있음을 알지 못하고는 그 그릇됨을 장차 구할 수가 없는 법이다”라고 갈파했다.

 이익은 『당습소란(黨習召亂)』에서 “당파의 폐습이 고질화되면서 자기 당이면 어리석고 못난 자도 관중(管仲)이나 제갈량(諸葛亮)처럼 여기고, 가렴주구를 일삼는 자도 공수·황패(한나라 때 유명한 목민관들)처럼 여기지만 자기의 당이 아니면 모두 이와 반대로 한다”면서 남이 하면 불륜이고 내가 하면 로맨스라는 비뚤어진 관점을 비판했다.

 이익은 『귀향(歸鄕)』에서 “지금 세상에 붕당(朋黨)의 화(禍)도 그 근원을 따지면 벼슬하려는 데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면서 ‘당심(黨心)을 가진 자는 정치 현장에서 격리시켜 10년이나 5년씩 귀향(歸鄕)하게 하자’고 제안하고 있다. 그러나 이익은 정치 혐오주의자나 허무주의자가 아니었다. 이익은 굶주리는 하층민을 위해 『균전론(均田論)』을 지었는데, 일정한 규모의 토지는 영업전(永業田)으로 삼아 매매 자체를 금지시키자고 주장했다. 지금으로 치면 일종의 기초생활보장법이었다.

 진보정당이 복지논쟁 등 진로 문제로 시끄러운 것이 아니라 내부의 비상식적 행태로 시끄럽다는 점이 이미 본궤도에서 벗어났다는 증거다. 당쟁 피해자의 관점을 뛰어넘어 당쟁의 본질을 간파하고 대안을 제시했던 이익의 혜안이 새삼 돋보인다.

이덕일 역사평론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