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민국의 미래, 사회 지도층의 반성과 성찰로 부터”

이철환
전직 고위 경제관료가 한국 관료사회의 일그러진 자화상을 반성하고 사회지도층의 이기주의와 무책임을 질타하는 책을 펴냈다. 글 쓰는 관료, 생각하는 관료로 통했던 이철환(57) 전 재정경제부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이 주인공이다.



이철환 전 FIU원장 참회록

 이 전 원장은 최근 출간한 『아~대한민국, 우리들의 참회록』에서 “지금 온 나라가 빈부격차와 이념, 지역과 세대 등으로 갈가리 찢어진 것은 나를 포함한 사회지도층이 자기 책임을 다하지 못한 탓”이라고 밝혔다. 그는 “관료사회가 언제부턴가 자존심을 던져버렸다”며 “철밥통을 꿰차고도 임기 중 책임은 지지 않는 ‘님트(NIMT·Not in My Term)’ 신드롬에 빠지고, 퇴임 후에는 전관예우까지 철저히 챙긴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것도 모자라 부정부패를 일삼고 나랏돈을 펑펑 낭비하는 공직자도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전 원장은 정치인과 법조인, 교수, 전문가 집단 등 지도층에 대해서도 “자기 숭배와 만족에 빠져 주변의 약자를 배려하지 못했고, 큰 공익을 위한 양보나 헌신도 게을리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30년 관료생활 동안 대기업의 성장을 지켜보고 지원했던 입장에서 “이제 재벌도 중소기업과 진정으로 공생을 모색하며 국민의 사랑을 받아야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원장은 “나부터 참회하고 사회에 공헌하며 여생을 보내야겠다는 각오에서 이 책을 쓰게 됐다”며 “한국민의 다이내믹한 DNA, 교육열, 그리고 확산하는 기부문화 등에 비추어 우리의 미래는 그래도 밝다”고 말했다. 행시 20회로 경제기획원과 재정경제부에서 일한 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장을 지낸 그는 『과천청사 불빛은 꺼지지 않는다』 『재벌개혁의 드라마』 『한국경제의 선택』 등 이제껏 10권의 책을 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