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조 탈퇴 MBC 女 아나, 주말 앵커 발탁

MBC 양승은·최대현 아나운서 [사진=MBC 제공]




8일 MBC노동조합의 총파업이 100일 째로 접어든 가운데, MBC 최대현 아나운서와 양승은 아나운서가 노조를 탈퇴해 업무에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양 아나운서는 복귀하자마자 주말 뉴스데스크 진행을 맡아 ‘보은인사’ 논란이 일고 있다.



노컷뉴스는 8일 MBC관계자의 말을 빌려 두 아나운서가 7일 노조에 탈퇴서를 제출하고 업무에 복귀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종교적인 이유로 노조를 탈퇴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업무에 복귀한 양 아나운서는 오는 12일부터 주말 뉴스테스크를 진행한다. 최 아나운서의 보직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MBC 노조 측은 “‘보은인사’가 아니냐”며 비판했으나 홍곤표 MBC 홍보국장은 “회사는 파업에 참여한 직원들에게 계속해서 복귀를 요청해 왔다. 복귀한 직원들 가운데 양승은, 최대현 아나운서도 포함된 것이다. 복귀한 사원들이 자신들의 업무를 수행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며 보은 인사라고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한편 노조 소속 아나운서들은 MBC파업의 정당성을 알리기 위해 9일 서울 홍대 클럽에서 일일주점을 열 예정이다. MBC노조도 8일 여의도광장에서 파업 100일 행사를 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