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시원 아내 가정법원 출두 포착

[사진=Y-STAR ‘생방송 스타뉴스’]




이혼 소송 중인 탤런트 류시원의 아내 조모씨가 최근 서울가정법원에 나타난 모습이 포착됐다.



8일 케이블 채널 Y-STAR '생방송 스타뉴스'는 4일 서울가정법원에 온 조씨의 모습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11시경 서울가정법원에서는 류시원 부부의 사전 처분에 관한 첫 심문기일이 열렸다.



생방송 스타뉴스는 "조씨가 지인을 대동해 4일 서울가정법원에서 열린 이혼 소송 관련 첫 심문기일에 참석했고 류시원은 불참했다"며 "이혼 소송을 묻는 질문에 답하지 않고 급하게 법정을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또 "류시원이 결혼반지를 착용하고 가족을 지키겠다고 밝혔지만 아내는 반지를 착용하고 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류시원은 2010년 10월 무용학도 출신 조모씨와 결혼했으며 이듬해 딸을 출산했다. 최근 딸의 돌 잔치 사진을 공개하는 등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는 듯 했으나 지난 3월, 조씨가 결혼 2년 여 만에 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하며 파경을 맞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