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겨털 방송' 20대女 "제모 안 하면 냄새가…"

방송을 통해 겨드랑이 털을 과시한 영국의 20대 여성 [사진=현지 방송 화면캡처]




영국 TV에 출연한 여성 저널리스트가 자신의 겨드랑이 털을 드러내며 여성들의 제모에 반기를 들고 나섰다.



에머 오툴(28)은 4일(현지시간) ITV의 ‘오늘아침(This morning)’에 출연해 “내 몸에 난 털이 왜 부끄럽냐”며 “매력적으로 보이기 위해 면도를 해야 한다는 건 사회적인 압력”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여성이 제모를 하지 않으면 매력적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건 사회적 금기와 편견”이라며 “이에 도전하기 위해 이른바 ‘겨털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에머는 지난 1년 반 동안 면도기와 면도 크림 같은 제모용품을 일절 구입하지 않았다. 그녀는 이를 통해 ‘경제적 이득’뿐만 아니라 ‘위생적 이득’도 얻었다고 설명한다. 그녀에 따르면 제모를 안 하면 냄새가 덜 나기 때문에 데오드란트 같은 방취제를 조금만 사용해도 된다는 것이다. 에머는 겨드랑이는 물론 팔과 다리도 제모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토론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의견이 분분했다. “성차별주의자는 아니지만 끔찍하다”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그녀의 철학에 공감한다”, “인상적이다. 완전히 동감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얼굴이 예쁘니까 다 용서되는 것 아니냐”, “얼굴을 봐라. 저렇게 예쁜 데 누가 신경쓰냐” 등의 반응도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