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목잘린 만화' 올린 이준석, 비난일자…



























새누리당 이준석 비상대책위원이 민주통합당 문재인 상임고문의 목이 베어진 만화를 페이스북에 링크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하고 문 고문에게 사과했다.



8일 이 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 작가가 그린 삼국지를 패러디한 만화를 링크시켰다. 만화는 지난 4.11 총선 당시 부산 사상에 출마한 문재인과 손수조의 경선 과정을 그린 내용이다.



문제가 된 점은 이 만화의 마지막 부분이다. 전장에서 돌아온 손수조가 문재인의 목을 베어온 장면이 적나라하게 담겨져 있다. 손수조가 이를 땅바닥에 내던지자 새누리당 의원들은 함성을 지르며 환호하는 모습이 표현돼 있다.



네티즌들은 이 위원을 향해 "도가 지나치다" "올리기 전에 한번이라도 제대로 생각을 해봤는지 궁금하다" 등의 비난을 가했다. 논란이 일자 이 위원은 해당 만화를 페이스북에서 삭제했다.



그리고 자신의 트위터에 "트위터를 통해 전달받은 만화인데 내용이 길어 마지막 부분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하고 페이스북에 올렸다"며 "내용을 잘 살피지 못하고 페이스북에 게시했던 것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의 트위터에도 "문재인 당선자님의 명예를 훼손할 만한 부분이 있었던 것에 대해서 죄송하게 생각하며 사과드리고 싶다"는 글을 남겼다.



그는 이어 "문재인 이사장님께 아침에 우선 전화상으로 자초지종을 설명드리고 죄송함을 표했다. 이사장님께서 사과를 받아주셨지만 아직 많이 죄송할 따름이라 공항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글을 트위터에 추가로 남겼다.



한편 이 위원은 8일 오후 문 고문을 직접 만나 사과했다.



이 위원은 이날 오전 당 회의 참석차 서울로 상경하는 문 고문을 만나기 위해 김포공항에서 대기하다, 오후 12시 40분쯤 문 고문이 머물고 있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 금산빌딩을 찾아왔다.



1시간 반여 기다려 문 고문을 직접 만난 이 위원장은 90도로 고개를 숙여 사과했고, 문 고문은 손 내밀며 사과를 받아들이는 뜻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