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산지역 아파트 분양시장 기지개

2008년 이후 주택경기 침체로 주택공급이 없어 전세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아산 지역에 주택공급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용화 아이파크 이어 4300여 가구 대기

 아산시에 따르면 첫 신호탄으로 용화택지개발지구에 현대산업개발㈜에서 시행·시공하는 용화 아이파크 아파트가 4월 27일부터 894세대를 분양하고 있다. 옆 필지에서는 대우조선해양건설㈜에서 시행하는 엘크루 아파트 511세대와 배방면 대우푸르지오 아파트 379세대가 사업승인을 받아 분양을 준비 중에 있다.



용화아이파크는 2007년 당시 분양가격인 680만원선을 유지하고 있어 분양을 기다려왔던 실수요자들에게 주택을 마련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법곡동에 544세대, 음봉면에 포스코 2차 1932세대, 둔포 테크노밸리에 이지 더원아파트 1013세대가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등 절차를 진행하고 있어 장기간 주택공급 부족으로 전세난에 시달렸던 주민들에게 주택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조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