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북 ‘원자력 클러스터’ 6년 만에 빛 보나

경북도가 2007년부터 역점 추진해 온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을 수 있을까.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7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사실상 국책과제로 선정돼 중앙정부의 지원을 받게 됐다”고 발표했다. 원자력 클러스터 사업은 2011년부터 2028년까지 경북 동해안(경주∼포항∼영덕∼울진)에 13조4554억원을 들여 원자력과 관련된 인력을 양성하고 연구·실증, 산업 육성, 안전문화 시설 등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유치하려는 시설은 ▶제2원자력연구원(9조2090억원)▶스마트 시범원자로(7000억원)▶원자력 수소 실증단지(2조4000억원)▶국제원자력기능인력교육원(948억원)▶원자력병원(2150억원)▶원자력 테마파크(1000억원) 등 모두 12가지다.



 김 지사는 지난 4일 경북 울진군에서 열린 신울진원전 1·2호기 기공식에 참석한 이명박 대통령에게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사업을 보고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국가 원자력발전시설의 44%(전체 21기 중 10기)가 경북에 있지만 원자력연구원·원자력의학원 등 원자력 관련 17개 안전·연구 기관이 원전 현장이 아닌 다른 지역에 위치해 경북은 전무하다”며 원자력 클러스터 사업 추진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어 원자력 클러스터 조성 전략을 발표하고 스마트 시범원자로의 조기 선정 등을 건의했다.



 이 대통령은 이에 “동해안 원자력 클러스터 계획은 국가의 30년 앞을 내다본 것으로 미래에 좋은 평가를 받을 것”이라며 스마트 시범 원자로 조기 건설과 국제원자력기능인력교육원 설립을 약속했다. 대통령은 이어 시행이 결정된 사업은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며 관계 부처 장관들이 절차를 중시하는 공무원 방식이 아닌 목표를 강조하는 민간기업 방식으로 서둘러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 원자력 클러스터 사업을 추진할 별도 조직을 구성하고 대통령이 약속한 사업의 관련 예산 확보에 나서기로 했다.



 하지만 에너지정의행동 등 환경단체는 경북도의 원자력 클러스터 사업에 부정적이다. 경주환경운동연합 이상홍 간사는 “원자력의 위험성 때문에 원전 산업 확대에 경북도가 역할을 맡아서는 안 된다”며 “특히 경북도가 유치하려는 제2원자력연구원은 사용후 핵연료의 재처리를 실증하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원자력 클러스터는 13조 사업이면서 동시에 위험성을 극복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는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