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보당 청년비례 투표도 부정

비례 3번 김재연
통합진보당 김재연 비례대표(3번) 당선인은 7일 자신에 대한 ‘경기동부연합 꿈나무설’을 반박했다. 김 당선인은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이제 막 청년 정치에 발을 들여놓은 사람으로서 무슨 파다, 어떻게 규정돼 키워지고 있다는 얘기를 듣는 건 굉장히 불편하고 유감”이라고 말했다. 경기동부연합과 관련성이 전혀 없다는 주장이다. 그는 전날엔 당 전국운영위의 비례대표 사퇴 권고 의결을 거부했다. “저는 합법적이고 당당하다”면서다.



 그러나 통합진보당의 한 당직자는 “당을 주도하는 분(당권파)들이 김재연 당선인을 적극적으로 밀었다는 건 공공연한 사실”이라 고 말했다. 가수 겸 시사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는 이계덕씨는 블로그에 “통합진보당 ‘청년비례대표 선출 특위’(선거 관리기구) 자원봉사자가 ‘한 사람당 모집 할당을 받았다’며 선거인단 등록을 권유했으나 등록을 안 하고 있었더니 며칠 뒤 ‘선거인단에 이름이 없다’는 전화가 왔다. ‘내가 등록 안 한 걸 어떻게 아느냐’고 했더니 ‘선거인단으로 등록되면 DB를 바로 알 수 있다’고 했다. 선거인단에 등록했더니 바로 ‘김재연을 찍으라’는 문자 독려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청년비례 선출 특위’가 중립적으로 선거 관리를 한 게 아니라 특정 후보를 위한 선거운동을 하면서 선거인단 명부를 확인하고, DB를 살펴보는 매우 놀라운 상황을 보여준 것”이라며 “그런데도 김 당선인은 선거 과정이 공정했다고 할 거냐”고 물었다. 그는 “김 당선인이 ‘나는 당당하다. 사퇴하지 않겠다’고 하길래 황당해서 글을 남겼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