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국종 “찰나의 인생, 핵심가치는 말보다 현장에 있다”

제3회 홍진기 창조인상 수상자들이 7일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 과학부문 수상자 김진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박사, 사회부문 수상자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 문화부문 수상자 소리꾼 이자람씨, 이홍구 유민문화재단 이사장, 이어령 중앙일보 고문. 이 교수는 수상소감에서 “찰나 같은 인생에서 핵심가치를 지키는 방법은 말장난이나 언어적 수사가 아니라 현장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훈 기자]


“저는 지방의 작은 병원에서 일하는 평범한 외과의사인데 너무 크게 주목받는 것 같아 어려울 때가 많습니다.”

제3회 홍진기 창조인상 시상식



 이렇게 시작한 이국종(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교수의 수상 소감은 가히 반전이라고 할 만한 강렬한 메시지로 청중을 사로잡았다. 7일 서울 순화동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제3회 홍진기 창조인상 시상식에서다. 세 명 수상자의 소감에는 진지한 열정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사회부문 수상자인 이 교수는 “스승인 왕희정 교수님께 ‘핵심가치’를 배웠다”고 말했다. “어떤 수술을 할 수 있을지, 어떤 수술법을 구사할 수 있을지 생각하는 게 아니라 그 환자 분이 어떤 도움을 받을지 환자 입장에서 생각하라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영국 사람들의 치열한 역사의식에 감동받은 적이 있다”고 말을 이었다. 그가 2007년 일했던 로열 런던 병원에는 제1, 2차 세계대전에서 숨진 의사, 간호사의 이름을 따서 병동이 지어져 있다고 한다. 이를 비롯해 연중 참전용사를 기리는 영국의 풍토를 전했다. 이 교수는 “그런 치열한 역사의식을 보면서 한국을 돌아보게 된다”고 말했다. “정치적 수사와 언어유희가 난무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같은 곳은 가벼운 말장난이 지배한다”는 비판이다. 중증외상센터 건립을 줄기차게 주장해온 그의 이름을 딴 ‘이국종법’(응급의료법 개정안)은 18대 국회 막판인 지난 2일에야 가까스로 통과됐다. 그는 “찰나 같은 인생에서 핵심가치를 지키는 방법은 말장난이나 언어적 수사가 아니라 현장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희는 정책을 만들지 않습니다. 저희는 정책의 도구입니다.(중략) 저와 같은 팀에서 일하는 정경원 선생은 1년 동안 집에 네 번 갔습니다. 김지영 간호사는 정규시간의 두 배를 오버타임으로 일했습니다. 그러나 저희의 미약한 노력이 조금이라도 사회에 임팩트를 낼 수 있다면 저희는 기꺼이 그 희생을 감당하겠습니다.” 이 말이 끝나자 큰 박수가 울려퍼졌다.



 문화부문 수상자인 소리꾼 이자람씨는 “저는 판소리를 노래만으로 배우지 않았다”고 말해 청중을 긴장시켰다. 이씨는 ‘소리꾼 이전에 사람이 돼라’는 은희진 선생, ‘판소리의 각 캐릭터가 그렇게 말하는 이유를 먼저 이해해라’는 오정숙 선생, ‘네가 말하는 발음 하나하나가 우리말을 살릴 수도, 망칠 수도 있다’는 송순섭 선생의 가르침을 차례로 소개했다. 그는 “저 개인만 아니라 우리 전통 판소리의 미래까지 고민하는 수많은 친구에게 격려를 보내주시는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과학부문 김진현 박사 "실험실 식구들 감사”=과학부문 수상자인 김진현(KIST) 박사는 “일찍 저의 곁을 떠나신 아버님이 늘 마음에 살아계시는 데 감사드린다”며 잠시 목이 메었다. 김 박사는 “저를 믿고 젊음과 열정을 함께하는 실험실 식구들과 저를 지원해주신 많은 분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특히 올해로 백수를 맞은 송인상 한국능률협회 명예회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앞서 이홍구 유민문화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홍진기 선생의 일평생 화두는 공부였다”며 “탄탄한 기초지식과 기본기에서 창조성이 나오고, 이는 곧 혁신과 발전의 밑거름이 된다는 믿음 때문”이라고 홍진기 창조인상의 의미를 소개했다.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은 가족을 대표한 인사말에서 “아주 훌륭한 세 분이 상을 받으시는 걸로 안다”며 “세계적인 과학자, 의사, 국악인이 되시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