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희, 당권파 상황을 수사받던 노무현에 비유 논란

7일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 통합진보당 대표단 회의 시작에 앞서 이정희 공동대표가 유시민 공동대표를 쳐다보며 작은 소리로 무언가를 말했다. “저는 ‘그분’이 어떤 연유로 돌아가셨는지 하루에도 몇 번씩 생각합니다. 그분이 여론재판을 받을 때 어떤 것도 사실이라고 믿지 않고 어떻게 변호할 지만 생각했습니다. 그게 제 최소한의 양심이었습니다.” 유 대표는 눈을 질끈 감은 채 얼굴을 찌푸렸다. 이 대표는 잠시 후 모두발언에서 ‘그분’을 공개했다.



 “3년 전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바라보는 심정이 어떨까 생각해본다. 그분은 많은 의혹과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그러나 저는 사실로 확인되기 전에는 (노 전 대통령의 혐의를) 믿지 않았다. 확인되지도 않은 일을 검찰이 중계 방송하는 건 매우 잘못됐다고 생각했다. 함부로 의혹을 지우고 같이 벼랑 끝으로 밀어 넣는 건 제가 할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해서였다. 통합진보당은 그때의 고통을 가진 분들이 만들었는데….”



 비례대표 부정경선 사태로 당권파가 여론의 융단폭격을 맞고 있는 상황을 노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았던 때에 빗댄 거였다. 그에 따르면 당 진상조사위원회는 ‘검찰’이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경호실장’으로 불리던 유 대표 앞에서다. “그런 아픔을 아는 당신이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는 얘기였다.



 이 대표의 비당권파에 대한 공격은 계속됐다. “이건 인간에 대한 예의(문제)다. 상식이 무너졌다”고도 했다.



 이 대표 발언이 끝나자 유 대표는 “당의 위기는 외부 공격이 아닌 당 내부의 민주적 정통성 위기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 상황을 검찰의 노 전 대통령 수사에 빗댄 이 대표 발언에 대한 반박이었다. 그러면서 “직접·비밀선거 원칙이 훼손됐다는 정황이 있기 때문에 부정경선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노무현 정신 계승’을 모토로 창당했던 유 대표의 국민참여계는 이 대표 발언에 부글부글 끓었다. 참여계의 한 관계자는 “명백한 부정선거의 책임을 지자는데 정치보복에 희생된 노 전 대통령이 왜 등장하느냐. 아직도 상황 파악을 못한다”고 비판했다. 트위터 등 SNS에도 “당권파가 노 전 대통령을 이용해 물타기 하려는 것” “비유가 틀려도 한참 틀렸다” “노무현을 욕보이는 것”이라는 비판 글이 쏟아졌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