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화재청 “아름지기 사옥 신축 특혜 아니다”

문화재청(청장 김찬)은 7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아름지기 사옥 신축공사와 관련, “관련법이 정한 기준과 절차에 의한 평가를 거쳐 허가한 것으로 과거 주변 지역의 조치 내용과 다르다고 해서 특혜라고 볼 수 없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전문가들 3차례 검토 회의 문화재위 심의 거쳐 허가”

 문화재청은 “아름지기 사옥 발굴조사는 세 차례에 걸친 전문가 검토회의와 매장 문화재 평가를 통해 유적에 대한 객관적 검토를 했으며, 최종적으로 문화재위원회 매장분과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담장유구(遺溝)를 이전복원하게 한 사항으로 적법한 절차를 거쳐 허가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발표에 따르면 아름지기 사옥 부지에 대한 심사는 2011년 2월 5일부터 시행된 ‘매장 문화재 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이 정한 기준과 절차에 따라 이뤄졌다. 법안에서는 유적의 성격과 유적 상태, 활용가치 등 세 가지를 기준으로 3인 이상의 전문가가 보존가치에 대한 점수를 매기도록 돼 있다. 이 평균점수가 74.31점 이상인 유적은 원형보존, 63.92점 이상이면 이전복원해야 한다. 아름지기 사옥 부지의 경우 평가에 참여한 전문가 3인의 평균점수가 57.67점이었으며, 문화재위원회 매장분과위원회는 이 점수를 토대로 지하 공사를 허가하고, 담장유구는 이전복원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