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에 세운 위안부 추모비…철거 요구한 일본 정치인들

미국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시 공립도서관 앞에 세워진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 [뉴시스]


미국 주류 사회에 일본군 위안부의 진실이 알려지기 시작하자 일본 정부와 우익 정치인들이 노골적으로 방해 공작에 나서고 있다. 일본 자민당 소속 의원 4명은 6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팰리세이즈파크시 청사를 방문해 공립도서관 앞에 건립된 일본군 위안부 기림비의 철거를 요구했다.

뉴저지 간 자민당 의원 넷 생트집



자민당의 다케모토 나오카즈(竹本直一)·후루야 게이지(古屋圭司) 중의원과 야마타니 에리코(山谷えり子)·쓰카다 이치로(塚田一郞) 참의원은 팰리세이즈파크시 제임스 로툰도 시장과 제이슨 김 부시장, 이종철 시의장 등과 비공개 면담에서 이 같이 주장했다.



 자민당 내 ‘북한의 일본인납치문제위원회’에 소속된 이들은 “위안부는 일본 정부나 군이 운영한 게 아니라 민간이 고용한 직업여성이었다”며 “한국에서 일본군 위안부 이슈를 제기하고 있는 시민단체는 북한과 연계가 있다”고 강변했다. 이들은 특히 일본 정부 홈페이지에 위안부 문제를 사과한 1993년 고노 요헤이(河野晋三) 관방장관의 담화가 올라있다고 지적하자 “그것은 과거 입장”이라며 이를 전면 부인하기도 했다. 이에 로툰도 시장이 “기림비는 시당국이 철저한 자료조사를 통해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미국시민의 세금으로 세운 것”이라며 “이를 철거하거나 문구를 수정할 계획이 없다”고 일본 의원들의 요구를 일축했다. 시당국의 단호한 입장에 일본 의원들은 서둘러 자리를 뜨며 “오늘은 시작일 뿐”이라고 밝혀 앞으로 기림비 철거 시도를 계속할 뜻을 내비쳤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뉴욕중앙일보 서한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