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870억 우즈, 세계 최고 부자 운동선수

영국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37·LA 갤럭시)이 영국에서 가장 돈이 많은 운동 선수로 선정됐다고 6일(현지시간) 선데이타임스가 보도했다. 영국의 전·현직 운동 선수 재산순위에서 1위를 차지한 베컴의 재산은 약 1억6000만 파운드(약 2928억원)에 이른다.



슈마허·조던, 2·3위 올라
영국 1위 베컴은 10위에

 영국 스포츠계에서 베컴 다음으로 돈이 많은 인사는 럭비 선수 출신이자 영국의 유명 럭비팀 리즈 라이노스의 구단주인 폴 캐딕이다. 영국에서 가장 돈이 많은 스포츠계 인사 100위 안에는 축구 선수가 48명이나 포함돼 영국의 축구 인기를 재확인할 수 있었다. 반면 사이클과 육상·수영 선수들은 그 누구도 100위권 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베컴의 재산은 세계 순위로 보면 10위에 그쳤다. 전 세계 운동 선수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골프 선수 타이거 우즈(미국)다. 우즈의 총 재산은 5억3800만 파운드(약 9870억원)에 달했다. 포뮬러1 카레이서인 미하엘 슈마허(독일)와 은퇴한 농구 스타 마이클 조던(미국)이 우즈에 이어 2, 3위에 올랐다.



 여자 운동 선수 1위는 5500만 파운드(약 1007억원)의 재산을 모은 테니스 스타 마리아 샤라포바(러시아)로 집계됐다. 샤라포바와 베컴은 정작 연봉이나 상금보다는 주로 광고 출연료 등을 통해 재산을 모았다. 베컴은 최근 런던올림픽 영국 대표팀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려 화제가 됐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