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급폰도 2년 약정 땐 통신료 최대 35% 할인

이달 말부터 중고 단말기나 대형마트에서 산 휴대전화로도 최대 35%에 이르는 ‘약정 할인’을 받게 된다. 이동통신사 대리점에서 새 단말기를 살 때와 똑같이 통신요금을 깎아주는 것이다.



방통위, 이동통신 3개사와 협의
29일부터 … SKT는 내달 소급 적용

또 약정 할인 기간이 끝난 뒤 단말기를 계속 사용하는 고객도 할인 혜택을 그대로 받을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는 약정 기간이 끝나면 할인이 없어져 비싼 요금을 내야 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7일 단말기 자급제 확산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요금제를 시행하기로 이동통신 3개사와 협의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일 대리점이 아닌 곳에서 산 휴대전화(자급폰)도 개통해 쓸 수 있는 ‘단말기 자급제’가 도입됐으나, 정작 요금 할인은 해주지 않아 자급제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본지 5월 2일자 E3면>



 자급폰에 대한 할인율은 롱텀에볼루션(LTE) 요금제의 경우 SK텔레콤과 KT·LG유플러스 모두 25%다. 예를 들어 자급폰 소지자가 월 5만2000원짜리 LTE 요금제에 2년 약정 가입을 하면 요금은 3만9000원으로 내려간다. 3세대(3G) 요금제의 경우 SK텔레콤은 30%, KT는 25%를 깎아준다. 3G가 없는 LG유플러스는 2G 서비스를 35% 할인해주기로 했다.



 KT와 LG유플러스는 오는 29일부터 자급폰 이용자 약정 할인 가입을 받을 예정이다. SK텔레콤은 다음 달 1일부터다. SK텔레콤은 5월 자급폰 가입자에 대해 자급폰 할인제를 소급 적용해 추후 환불하거나, 다음 달 요금에서 더 낸 만큼 감면해주겠다는 계획이다. 방통위 홍진배 통신이용제도과장은 “할인 요금이 적용되기 시작하면 중저가·중고 휴대전화 이용자가 늘어 전체적으로 단말기 가격이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단말기 자급제



소비자가 이동통신사 대리점뿐 아니라 제조사·대형마트·온라인쇼핑몰 같은 다양한 경로를 통해 단말기를 구입한 뒤 통신사를 선택해 가입하는 제도. 분실·도난 등의 문제가 있는 단말기를 등록해 놓고 그 외의 단말기 사용은 모두 허용한다 해서 ‘블랙리스트 제도’라 부르기도 한다. 국내에서는 2012년 5월 1일부터 시행 중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