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수 “커피값 왜 올랐는지 보고 있어”

공정거래위원회가 스타벅스의 제품가격 인상이 적정한지를 들여다본다.



공정위, 스타벅스 법 위반 여부 점검
다른 커피프랜차이즈도 집중 조사

 김동수(사진) 공정거래위원장은 4일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실무진이 왜 (스타벅스) 커피값이 올랐는지 보고 있다”며 “6~7월께 커피 가격비교정보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3일 주요 제품 가격을 300원씩 올린다고 예고하고, 7일부터 인상된 가격을 적용했다. 김 위원장은 “가격인상이 있으면 올려야 하지만 짜고 올리거나 무리하게 올리는 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커피 값을 올리는 과정에서 담합을 하거나 우월적 지위를 남용하는 등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보겠다는 뜻이다. 이와 별도로 공정위는 카페베네·할리스·엔제리너스·이디야·탐앤탐스 등 커피프랜차이즈 업체의 불공정거래 실태도 집중 조사 중이다. 가맹점 인테리어 비용을 무리하게 요구하는 것 등이 대표적인 불공정행위 사례다. 스타벅스는 직영점 중심이어서 이 조사에선 빠졌다.



 또 한·미,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됐는데도 판매가격이 그대로인 수입제품에 대한 조사도 강화된다. 김 위원장은 “FTA 후 가격이 안 내려간 품목 중 소비자 관심이 큰 3~4개에 대해 이달 중 유통구조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