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업정지 직전 中밀항 시도한 회장, 젊은 시절엔…

"중앙선데이, 오피니언 리더의 신문"

김찬경(56·사진) 미래저축은행 회장이 금융당국의 일부 저축은행 영업정지 조치를 앞두고 중국 밀항을 시도하다가 붙잡혔다.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그는 지난 3일 오후 8시30분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궁평항 선착장에서 알선책 3명과 함께 해경에 체포됐다. 김 회장은 부실 저축은행 수사를 하는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으로 넘겨졌다.

해경은 김 회장이 배편으로 중국으로 떠나려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회장은 5일 오전으로 예정된 저축은행 경영평가위원회에 출석해 경영개선 계획을 설명하라는 통보를 금융당국으로부터 받은 뒤 중국으로 달아나려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그를 비롯해 영업정지 대상으로 거론되는 저축은행의 주요 관련자를 출국금지한 상태다.

김 회장은 젊은 시절 기계제조·광산·건설업 등으로 돈을 벌었다. 특히 1980년대 후반부터 아파트 분양 시행사업을 하면서 사업 규모를 확장했다. 이를 바탕으로 외환위기의 여파가 한창이던 99년 제주도에 본점을 둔 미래저축은행을 인수해 금융업에 뛰어들었다. 소상공인 대출에 주력하며 몸집을 키웠다. 이후 충남 예산저축은행, 서울 삼환저축은행을 인수해 영업망을 전국으로 넓혔다.

미래저축은행은 지난해 말 현재 총 자산 2조158억원으로 업계 7위권이다. 하지만 이 중 부채가 1조9690억원에 달한다. 점포는 15곳, 거래자는 14만8000명이다. 부동산 경기 침체 장기화에 따른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채권 부실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으며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경영개선 계획 제출 등 자구 노력 압박을 받아왔다. 김 회장은 이에 대해 자금 확충에 나섰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

금융당국은 이르면 6일 저축은행 3차 영업정지 명단을 발표할 예정이다. S·M·H 저축은행 등 네댓 곳이 거론된다. 앞서 지난해에는 상·하반기에 한 차례씩 모두 16개의 저축은행이 영업정지를 당했다. 저축은행 구조조정이 임박하면서 퇴출 대상으로 거론되는 저축은행에서는 4일 대규모 인출사태가 발생했다. S사에서는 1000억원 이상이, H사에서는 750억원, M사에서는 700억원이 빠져나가는 등 이날 하루 2500여 억원이 인출됐다. 퇴출 대상으로 거명된 저축은행의 주가도 일제히 하한가를 기록했다.

이에 앞서 금감원과 예금보험공사는 퇴출 후보로 거론되는 4개 저축은행에 파견감독관과 직원을 보내 전산망을 확보했다. 영업정지 발표를 앞두고 해당 저축은행 임직원이 불법 행위를 할 가능성을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예금보험공사는 영업정지 조치가 나오면 해당 저축은행의 자산·부채 매각 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염태정·이승녕 기자 yonnie@joongang.co.kr

중앙SUNDAY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