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고랭지의 봄


3일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대기리 ‘안반데기’ 고랭지 채소 재배단지에서 한 농민이 소를 이용해 밭을 갈고 있다. 하늘 아래 첫 동네로 불리는 안반데기는 경사가 심해 농기계 이용이 불가능해 아직 소를 이용해 밭을 간다. [강릉=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